Everyday Xmas!

 

♡ Blog ♡    about Travel Kids Mama Papa Living USA Kids USA Cook Book Board ㅣㅣㅣㅣㅣㅣ  

 

 

 

 


0
 59   3   1
  View Articles

Name  
   Boo 
Subject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시 한 수...ㅎㅎ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백석(1948)

어느 사이에 나는 아내도 없고, 또,
아내와 같이 살던 집도 없어지고,
그리고 살뜰한 부모며 동생들과도 멀리 떨어져서,
그 어느 바람 세인 쓸쓸한 거리 끝에 헤매이었다.
바로 날도 저물어서,
바람은 더욱 세게 불고, 추위는 점점 더해 오는데,
나는 어느 목수네 집 헌 삿을 깐,
한 방에 들어서 쥔을 붙이었다.
이리하여 나는 이 습내 나는 춥고, 누긋한 방에서,
낮이나 밤이나 나는 나 혼자도 너무 많은 것같이 생각하며,
딜옹배기에 북덕불이라도 담겨 오면,
이것을 안고 손을 쬐며 재 위에 뜻없이 글자를 쓰기도 하며,
또 문 밖에 나가지두 않구 자리에 누워서,
머리에 손깍지벼개를 하고 굴기도 하면서,
나는 내 슬픔이며 어리석음이며를 소처럼 연하여 새김질하는 것이었다.
내 가슴이 꽉 메어 올 적이며,
내 눈에 뜨거운 것이 핑 괴일 적이며,
또 내 스스로 화끈 낯이 붉도록 부끄러울 적이며,
나는 내 슬픔과 어리석음에 눌리어 죽을 수밖에 없는 것을 느끼는 것이었다.
그러나 잠시 뒤에 나는 고개를 들어,
허연 문창을 바라보든가 또 눈을 떠서 높은 천정을 쳐다보는 것인데,
이때 나는 내 뜻이며 힘으로, 나를 이끌어가는 것이 힘든 일인 것을 생각하고,
이것들보다 더 크고, 높은 것이 있어서, 나를 마음대로 굴려가는 것을 생각하는 것인데,
이렇게 하여 여러 날이 지나는 동안에,
내 어지러운 마음에는 슬픔이며, 한탄이며, 가라앉을 것은 차츰 앙금이 되어 가라앉고,
외로운 생각만이 드는 때쯤 해서는,
더러 나줏손에 쌀랑쌀랑 싸락눈이 와서 문창을 치기도 하는 때도 있는데,
나는 이런 저녁에는 화로를 더욱 다가 끼며, 무릎을 꿇어 보며,
어느 먼 산 뒷옆에 바우섶에 따로 외로이 서서,
어두워 오는데 하이야니 눈을 맞을,
그 드물다는 굳고 정한 갈매나무라는 나무를 생각하는 것이었다.


것참...저는 아내도 있고, 또, 아내와 같이 사는 집도 있는데...요새 '삽질'로 나날을 보냅니다.
ohmynews에 기사 쓰느라 바쁜 리냐에게서 버림 받은 홈피가 불쌍해서 올려 봤습니다.


포트럭
재미있는 저의 꿈 이야기 하나. 애국심과 삽질의 상관관계를 밝혀 주시기 바랍니다. -_-;;

언젠가, 꿈에. 삽질을 해야 했야 했습니다.
내 옆에는 일본 순사 같이 생긴 놈(찰리채플린 수염이 있는..)과 어떤 여인이 서 있고.
난 죽을똥 살똥 삽질을.. -_-;
땅을 웬간히 파니, 그 일본 순사 같이 생긴 놈이 '이년을 뭍어라!' 라고 하는게 아니겠습니까?
'헉쓰~ (이것이 말로만 듣던 생매장?) 그 여자분이 누군데요?'
'이년이 유관순이다'

-_-;

겁나서 꿈에서 깼습니다.
그날은 3.1절. TV에서 무신 다큐멘터리 해주던데 그거 보다 스르르 잠이 들어 저따위 개꿈을..
그나저나, 꿈속에서의 삽질은 꿈이 깬 후에도.. 영향을 끼쳐.. 온몸이 쑤시고 아팠다는.. -_-;

애국심과 삽질과는 무슨 관계일까요?
   2007/04/27

리냐
헉! 대학원 때 이 시로 무쟈게 심각한 페이퍼 하나 써 냈던 거 기억 나는데...현대미술 수업이었는데 '방'의 의미에 관한 소고...뭐 그런 거였지 아마... 나름 무쟈게 심각한 어조로 주저리주저리 썼더니만 강사가 밥먹으면서 얘기 한 번 해 보자고 했던...푸하~ 기냥 밥도 안 먹고 얘기도 안 하고...웃기만 했지요. A플러스 날려 주더만.ㅋㅋ    2007/04/27

Boo
포트럭 님, 역쉬, 촌철살인... 댓글의 명인 다운...하하! 귀여운 아가와 얼마나 행복하셔요?
리냐...또 학점 얘기한다. 괴로버...
   2007/04/27

리냐
*푸하~ 포트럭님,진짜루 거참...레아 키우느라 바쁜 와중에 꿈속에서 삽질도 하시고..ㅋㅋㅋ    2007/04/28


no
subject
name
date
hit
*
59
  [동영상] 발레 오픈 하우스 [3]

Boo
2007/10/19 2806 580
58
  [동영상] 애기들 Book Fair에서 우리끼리 놀기 [3]

Boo
2007/10/19 2999 620
57
  [또 동영상] 장보기? [7]

Boo
2007/10/21 3073 502
56
  Get Organized? [7]

Boo
2007/01/09 3150 510
55
  New Toy, MobilePro 790! [7]

Boo
2007/01/12 3081 421
54
  맴 잡기가...영... [3]

Boo
2007/01/23 3234 543
53
  화끈한 버리기... [5]

Boo
2007/01/26 3040 508
52
  벌써 2월인가요... [5]

Boo
2007/02/02 3143 455
51
  desperate한 몇 가지 상황... [6]

Boo
2007/01/20 3158 497
50
  키보드/마우스 공유...

Boo
2007/02/17 2776 488
49
  담배의 추억?

Boo
2007/02/17 2834 390
48
  설, 二鍋頭酒 & 위안스카이 [2]

Boo
2007/02/19 3161 458
47
  자전거가 대세군요 [1]

Boo
2007/02/22 2804 414
46
  어? 오늘은 잘 자나보네...휴~ [4]

Boo
2007/03/04 2986 430
45
  봄! 빨리와라~~~! [6]

Boo
2007/03/19 2841 419
44
  아~ㄹ 발음이 안돼요...ㅠ.ㅠ [6]

Boo
2007/03/31 3665 445
43
  사회과학을 한다는 것! [1]

Boo
2007/04/14 2694 427
42
  Campus Massacre...ㅠ.ㅠ [8]

Boo
2007/04/17 3129 455
41
  Manifestos from B-burg (?)

Boo
2007/04/19 3102 460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4]

Boo
2007/04/26 3116 484
1 [2][3]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