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day Xmas!

 

♡ Blog ♡    about Travel Kids Mama Papa Living USA Kids USA Cook Book Board ㅣㅣㅣㅣㅣㅣ  

 

 

 

 


0
 59   3   2
  View Articles

Name  
   Boo 
Subject  
   [황당] 머리띠에 눈알 찔리다...ㅋ



살다보니...참...ㅠ.ㅠ 리냐가 머리띠를 벗다가(머리띠는 벗는 건가요? 빼는 건가요?) 암튼 잘못해서 눈알을 찔렸네요. 애들 라이드 갔다왔더니 눈 시뻘개져 가지고...ㅎㅎ 엉엉 울었대요. 아파서요...ㅎㅎ 웃어야 할지 웃으면 안되는 건지 원... 살다보면 이런 일들 많나 봅니다. 인터넷에 떠다니는 글 옮겨와봤습니다. 댓글들이 더 웃겨요. 웃으면 안되는 분위기지만...그래도 우리는 눈알 안아프니까... ㅋㅋ (퍼옵니다.)


제목:황당한 일
어제 글쓴 사람중에...유자먹다 손 베인 사람 이야기 보고서 생각난 일.. 그와 비슷한 일이 나한테두 있었는데..유자? 흥! 아니다.. 난...김먹다 입술 베었다..-_-;; 학생 식당에서 있었던 그일을 생각하면...아직도 입술이...--;;; <이별사랑님>

제목:저도 황당한 일...
유자까다 손다치신 분..김먹다 입술 베신분.. 전...멸치 먹다 멸치 꼬리에 입천장 찍혔습니다..-_-;;
무쟈게 안빠지더군여..입을 크게 벌리구 손가락 넣구 빼면 되는데 바보같이 숟가락으루 밀어서(?)빼려다 0.3cm찢구야 말았습니다..-_-;; 피났슴다..-_-; <이두원님>

제목:김에 입술 벤건 별거 아닌데
내 이종 사촌동생은 산낙지 먹다가 입술 한움큼 뜯겼다. 산낙지를 잔인하게 꾹꾹 씹으며 병원으루 달려갔다더라. 이거보는사람..당신말야! 산낙지 먹을때 입술 조심해..-_-;;; <헬프어스님>

제목:[re]김에 입술 벤건 별거 아닌데
더 우낀 얘기 해드릴까영? 전 질긴 쇠고기 씹다가 젓가락 깨물어서 앞니 깨졌어여~-_-/~ <마다나님>

제목:끙..전 더 심했어여..
꺄아..여기 멋진 분들 많네여..! 김먹다 입술 베이신분.. 유자까다 손다치신분.. 게다가..멸치먹다 입천장 꼬리에 찢기신분까지..! 존경 함니돠..ㅠ.ㅠ 전여...밤에...손톱깎다가...손톱이 눈에 들어가서여...--;; 그 찢어지는 고통을 아실지..ㅠ.ㅠ 엄마가 119부를려구 했는데.. 쪽팔려서 말았어여..--;;
병원에 전화 했더니..이상한 각도루 서서..눈에 소금물 들이부으라구 하더군여..--; 어찌나 당황 스럽던지..ㅡㅡ;; 문제는 손톱이 눈에서 안빠진다는거였어여..생각해보세여.. 그 초승달가치 생긴거시 흰눈동자를 마구 찔러대구 있다는것을..ㅡㅡ; 사람 미췹니다..--++ 근데..문제는 생각보다 간단하게 해결되써여.. 담날..동생하구 싸우다가.. 엄마한테 디지게 혼나서..엉엉 울구 있는데..눈물에 섞여서 나왔답니다..ㅡㅡ++ <김은영님>

- 고나미(4/24,18:30): 전말이죠, 어렸을때 실로 이빨뽑았는데, 이빨이 목구멍에 걸려 죽다 살아난적도 있습죠...우헤헤

- 이재진(4/24,18:41): 난-_- 누나 물구나무서기하는거 잡아주다가 누나의 발에 맞아 쌍코피를 터뜨렸던 암을한 일이..-_-;;;;

- 최동철(4/24,20:22): 참 세상은 위험해... 안전한 것이 엄꾼...-_-;;

- 양석철(4/24,20:43): 우리누난 자는 나깨울라구 발로 툭툭치다. 발가락 부러졌어요

- 양석철(4/24,20:44): 고등학교때 친구는 당구대에 붙은공 다이를 손가락으로 눌러서 공 띠는거 알죠 그거하다 엄지 부러졌구요

- 양석철(4/24,20:46): 탱탱볼 차다가 골반나간놈도 있어요.

- 김의용(4/24,21:26): 난.. 칼가지고 놀다가 왼쪽손바닥 허물 벗겼는데..ㅋㅋㅋ 느낌이 새롭더군여.. 시원한게..

- 김의용(4/24,21:26): 지문이 잘 안보입니다..ㅡㅡ;;

- 최젠(4/24,21:40): 오마이갓.. 난 텔레비 위에서 슈퍼맨을 외치면 뛰어내리다가 입술 터졌는데.. ㅡㅡ;;;

- 최미란(4/24,21:42): 나도 잡채먹다가 젓가락이 입천장에 꽂혔었는데. 캬쿠캐ㅜ캐 -_-;;;

- 이광윤(4/24,22:46): 5학년때 6학년형들 팽이치기하는거 구경하다가 도끼찍기 삑사리에 머리맞아서 피났음.

- 하은복(4/24,22:47): 전 퐁퐁이라고 했는뎅 덤플링 있죠..그거 하다가 부딪혀서 쌍코피났어여,,

- 정성원(4/24,22:53): 난 핸드폰 받다가 핸드폰 안테나에 귓구멍안의 고막 터진적 있었어여... -_-;

- 서범석(4/24,23:24): 차에타다가 차체에 머리박고 기절한적있음다,,,,,,,,

- 송수림(4/25,0:35): 오르막길에서 킥보드 밀다(타다가 그런 것도 아니구).. 킥보드가 밀리면서 엄지발가락을 쳤는데,, 반동으로 발톱이

- 강신재(4/25,0:46): 전 옛날에 부르마블하다 싸워서 아직 별장 머리에 있어요

- 정창연(4/25,1:7): 시디롬안열려서 이리보고 저리보고 하다가 갑자기 텨나와서 눈찍힌적은있어도..

- 박재욱(4/25,1:31): 내 친군 모자 푹 눌러 쓰고 가다가 전봇대에 왜 튀어나온 쇠 있잔아여...빠른 걸은으루 가다가 그거 못보고 직통으

- 박경일(4/25,1:59): 전 어렸을때 자동차에있는 담배불 붙이는거 만지다 손가락 익었슴다..어린맘에^^;;

- 윤수경(4/25,9:34): 100원짜리 쏘세지 비닐벗기다 앞니 빠진적 있슴다....-.-;

- 황지원(4/25,10:25): 세살때 미끄럼틀에서 "슈퍼맨~"하구 뛰어내렸다 다리 부러졌어염...^^;;

- 김유민(4/25,11:19): 놀러가서 비빔밥 먹다가 숟가락이 크기도 하고, 양옆이 너무 날카로워서 입 양쪽이 찢어진 적도 있었죠.

- 윤수경(4/25,15:4): 참, 축구보다가 흥분해서 유리잔을 발로 찬적도 있슴다. 열두바늘 꼬맸슴다..

- 이관학(4/25,15:41): 와!!..그러셨어여?

- 신은임(4/25,16:9): 저드 어렷을적 지나가다 천막 나무기둥 쓰러지는거 머리에 맞았는데..-_-; 그 때부터 제가..-_-

- 신은임(4/25,16:12): 제 언니는 달고나 집에서 만들다 국자를 손등에 놔뻐려갖구 화상을 입은적이 있었는데.. 사람 살이 타니깐 돼지고

- 김진경(4/25,17:36): 전 추워서 빌딩 유리문안쪽에서 버스기다리다가 급한 맘에 유리문깜빡하고 뛰쳐나가다가..밑입술이앞니에찍혀 깨?

- 김진경(4/25,17:38): 중1때쉬는시간에 뒷문에서서 옆반친구랑 수다떨면서 꽈배기먹는데 걔가 꽈배기 좀 달라그래서 싫다고 하면서 뒤돌

- 김진경(4/25,17:40): 달려오던 남학생이랑 정면충돌. 남학생안경에 입옆에 찍혀서 수업빼먹고 실내화 신고 응급실 가서 6바늘 꿰맸져.?

- 김진경(4/25,17:41): 전 꽈배기 중독자였는데 그후로 꽈배기 끊었습니다.

- 윤수경(4/25,19:11): 우리 어머니 부엌에서 도마를 떨어뜨리셨는데, 무의식중에 발을 내미셨답니다.(충격을 완화시키려고 그러셨나?) ?

- RUDALSTJS(4/25,19:53): 제체기하다가..갈비뼈 뿌러진 놈도 있따.

- 김대훈(4/25,20:16): 제 칭구는 사탕 던진거 받아 먹으려다가 이빨도 뿌러지구 사탕두 못먹었어여..참고루 칭구 별명은 자갈치에여^^

- 이만재(4/25,20:19): ㅡ.ㅡ추천해서 모두볼수있게..;;ok --;;

- 윤영조(4/25,23:24): 난 어릴때 라면먹다가 면에 이빨 걸려서 빠졌는데 ㅋㅋ

- 이근식(4/26,1:45): 저는 국민학교 2학년때 감자도장 만들다 가운데 손가락 잘림..다시 붙임^^;

- 박대영(4/26,3:58): 제가아는형은 기지게 펴다가 갈비뼈부러졌는데..진짜로...ㅡ_ㅡ


...이제 그만 하는거다


리냐
으이구...울남편 어찌나 좋아라 하는지...마눌님이 눈알 종종 찔려줘야겠스~ㅠ.ㅠ    2007/09/29

김규영
아- 우습기도하지만, 남일 아니라니까요- 저도 사소하니 잘 기억안나지만 황당하게 자해한 일이 어찌나 많은지요. 특히 기운없는 데 할일 많아 바쁘게 움직일 때 이런 황당자해사고가 종종 터진다구요. 이럴때 저는 초코렛 먹고 순간기력발휘해서 행동합니다. ㅠ.ㅠ   2007/09/30

Boo
아...쵸코렛 그거 좋은 방법이네요. 좋은 쵸코렛 추천 좀...ㅎㅎ 달지 않은 걸로...ㅎㅎ   2007/10/04

수연맘
헐 너무 재미나서 한잠 웃고 갑니다...저도 그런 기억이 많아요 당사자는 챙피하고 화가 나지만 옆에서 보는 사람은 웃기고 민망하고 고소하기 까지......   2007/10/11


no
subject
name
date
hit
*
39
  리냐 아짐, 뜰 것 같은 느낌~! [7]

Boo
2007/04/29 3227 496
38
  드디어~, 떴습니다~! [16]

Boo
2007/05/09 3092 396
37
  오렌지 꽃 향기는 바람에 날리고... [8]

Boo
2007/05/17 3283 464
36
  '무장된 언어' by 김훈 [4]

Boo
2007/05/31 2840 401
35
  밀양 & 레너드 스윗 [6]

Boo
2007/06/07 3220 496
34
  Lazy Summer!! [4]

Boo
2007/06/23 2977 463
33
  이제 돌아가는 中 입니다... [4]

Boo
2007/07/19 2772 422
32
  오랜만에 John을 만났더니....GOYA!!

Boo
2007/07/26 2885 461
31
  따라하기...힘들어요 [5]

Boo
2007/08/07 2844 451
30
  수영도... 힘들어요~~! [6]

Boo
2007/08/12 2875 451
29
  쌩 난리...뉴욕 호텔잡기! [8]

Boo
2007/08/13 3559 382
28
  삽질의 정석

Boo
2007/08/19 2784 467
27
  이른바 7년 주기설 [3]

Boo
2007/08/24 2697 420
26
  드뎌...결전의 날이 밝았습니다. [7]

Boo
2007/09/01 2740 375
25
  양동봉 [1]

Boo
2007/09/07 2903 464
24
  이빨 빼기...ㅠ.ㅠ [7]

Boo
2007/09/12 2849 436
23
  보통 남자에게도... [4]

Boo
2007/09/24 2351 392
22
  가을 냄새... [3]

Boo
2007/09/27 2436 381

  [황당] 머리띠에 눈알 찔리다...ㅋ [4]

Boo
2007/09/29 2900 437
20
  끝과 시작 [펌] [2]

Boo
2007/10/01 2368 393
[1] 2 [3]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