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day Xmas!

 

♡ Blog ♡    about Travel Kids Mama Papa Living USA Kids USA Cook Book Board ㅣㅣㅣㅣㅣㅣ  

 

 

 

 


0
 276   14   6
  View Articles

Name  
   Boo 
Subject  
   끝과 시작 [펌]




[중앙일보였는지, 동아일보였는지 기억이 안납니다. 책 소개입니다. 저의 독서(?) 행위는 인터넷 신문에서만 일어납니다. 좌절스럽게도...ㅎㅎ...절대로 책 안사요. ㅠ.ㅠ 자~ 퍼오기 시작합니다.]

재미있는 일이다. 다들 차에 내비게이션을 장착하는데 막히는 길은 더욱 막힌다. 내비게이션은 가장 빨리 가는 길을 가르쳐 주는 기계인데, 다들 그 기계를 달았기 때문에 가장 빨리 가는 길은 가장 늦게 가는 길이 된다. 내비게이션은 왜 가장 빠른 길이 가장 느린 길이 되는 것인지 이해하지 못한다. 당연히 내비게이션은 그토록 열심히 일했건만 삶은 왜 힘들어지기만 하는지 설명하지 못한다.

그렇다면 이런 질문은 어떨까? ‘부채는 있는데, 홍조 띤 뺨은 어디 있나요?/칼은 있는데, 분노는 어디 있나요?’(‘박물관’) 가족사진첩 속에 형제들과 찍은 사진은 남아 있는데, 그 웃음은 어디로 갔을까? 폴란드 시인 비스와바 심보르스카의 시집 ‘끝과 시작’을 읽으면 우리가 왜 과거나 미래에, 또 여기가 아닌 다른 어딘가에서 웃지 못하고, 지금 여기에서만 웃을 수 있는지 알게 된다. 시인은 박물관에 가서 그 사실을 깨닫는다. 시인에게 박물관이란 오래된 유물을 보여 주는 곳이 아니라 100년 정도면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인간을 보여 주는 극장이니까.

박물관은 역설의 극장이다. 전시된 부채는 그 부채로 가리던 홍조 띤 뺨을 보여 준다. 날이 선 칼은 그 칼을 움켜쥐고 적을 향해 돌진하던 기사를 보여 준다. 나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반가사유상을 본 적이 있다. 어둠 속에서 홀로 조명을 받고 있던 반가사유상은 이렇게 말했다. 내가 만들어지던 시대에 살았던 인간들은 지금 먼지가 됐노라. 그런 점에서 우리는 반가사유상을 바라볼 때, 그 당시 인류 전체의 웃음과 울음을 이해할 수 있어야만 한다.

지금 이 순간, 우리가 아이로도 웃을 수 없고, 해골로도 웃을 수 없다면 어떻게 해야만 하나? 우리 모두는 지금 이 순간 바로 여기에서 한 발짝도 벗어날 수 없다. 그러므로 웃고 싶다면 지금 여기에서 웃어야만 한다. 세상의 모든 내비게이션, 일류 대학으로 가라던 선생님들, 성공하려면 빈둥거리지 말라고 말했던 처세서들은 다 틀렸다. 행복으로 가는 가장 빠른 길은 없다. 우리는 인간이므로 지금 여기에서 행복하거나 그렇지 않거나 둘 중 하나만을 택할 수 있을 뿐이다.

‘모든 사물들이여, 용서하라, 내가 동시에 모든 곳에 존재할 수 없음을./모든 사람들이여, 용서하라, 내가 각각의 모든 남자와 모든 여자가 될 수 없음을.’(‘작은 별 아래서’) 이런 문장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일은 먼 길을 에둘러 가는 것처럼 보이겠지만, 사실은 가장 빠른 길이다. 내비게이션의 역설, 박물관의 역설이 이를 증명한다. 내가 어릴 때는 국민총생산(GNP)이 1만 달러가 되면 잘살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이제는 GNP 4만 달러가 되어야만 잘산다고들 말한다. 이러다가 우리는 끝내 잘살지 못하리라. 심보르스카가 이렇게 노래하고 있으니. ‘두 번은 없다. 지금도 그렇고/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아무런 연습 없이 태어나서/아무런 훈련 없이 죽는다.’ 결코 두 번은 없다.

[근데 저 아줌마 왜 또 담배는 피는 거야...피고 싶게시리...쳇]


김진우
시작하면 언젠가는 끝나고
또 끝이 나야 다시 시작할 수 있나봅니다.
멋진 시작을 위해 멋진 마무리... ~~ ^^
  2007/10/03

Boo
맞어...벌써 10월이니 이제 마지막으로 용을 써봐야제.   2007/10/04


no
subject
name
date
hit
*
176
  악흥의 순간[펌] [6]

Boo
2007/11/06 2604 466
175
  [동영상] 도서관 나들이 ㅎㅎ [4]

Boo
2007/10/28 3110 667
174
  [동영상] 또야 생일주간 끝~! [5]

Boo
2007/10/27 3301 652
173
  [동영상] 아직은 다섯 살 곧 여섯 살... [4]

Boo
2007/10/23 3099 678
172
  [또 동영상] 장보기? [7]

Boo
2007/10/21 3082 502
171
  [동영상] 애기들 Book Fair에서 우리끼리 놀기 [3]

Boo
2007/10/19 3005 620
170
  [동영상] 발레 오픈 하우스 [3]

Boo
2007/10/19 2814 580
169
  Zen Habits [1]

Boo
2007/10/19 2529 448
168
  The Evolution of Dad... [1]

Boo
2007/10/17 2573 425
167
  칼의 노래

Boo
2007/10/15 2863 449
166
  꼬리에 꼬리를 무는 생각...ㅋㅋ [4]

Boo
2007/10/14 2479 395
165
  빌어먹을 인터넷... [2]

Boo
2007/10/06 2601 405

  끝과 시작 [펌] [2]

Boo
2007/10/01 2366 393
163
  [황당] 머리띠에 눈알 찔리다...ㅋ [4]

Boo
2007/09/29 2899 437
162
  가을 냄새... [3]

Boo
2007/09/27 2434 381
161
  보통 남자에게도... [4]

Boo
2007/09/24 2350 392
160
  이빨 빼기...ㅠ.ㅠ [7]

Boo
2007/09/12 2848 436
159
  양동봉 [1]

Boo
2007/09/07 2902 464
158
  드뎌...결전의 날이 밝았습니다. [7]

Boo
2007/09/01 2739 375
157
  이른바 7년 주기설 [3]

Boo
2007/08/24 2696 420
[1][2][3][4][5] 6 [7][8][9][10][11][12][13][14]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