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day Xmas!

 

♡ Blog ♡    about Travel Kids Mama Papa Living USA Kids USA Cook Book Board ㅣㅣㅣㅣㅣㅣ  

 

 

 

 


0
 309   16   15
  View Articles

Name  
   May 
Subject  
   Medeira




"medeira"라는 이름의 파티에 갔었어요.
BOO의 과에서 전통적으로 학기 초마다 다 같이 모여 노는(?) 파티의 한 종류랍니다.

요 건물이 BOO의 연구실 건물 입구예요.
버지니아텍에서 자기 대학원 건물이 젤 후지다고 BOO는 투덜대지만
저는 좋기만 하던걸요?
유럽풍의 건축물이라고나 할까...암튼, 저는 느낌이 참 좋아요.

무엇보다 중요한 건, 이 광활한!! 미국땅에 떡~~하니 자기만의 자리가
딱!! 있다는 사실, 그거 아니겠습니까?ㅎㅎㅎ
잘~~나가던(^^) 한국땅에서 하던 일들 다 집어치우고 날아왔는데
자기 자리 하나 없으면 얼마나 서럽겠어요.ㅎㅎ
안 그래도 서러운 게 얼마나 많은데...으흐흐흑~~~~~*^^*





자~~린이랑 또야의 파티 패션 한번 보세요.
특히 핑크색 땡땡이 양말과 린이의 살짝 보이는 속치마 레이스에 주목해 주시길~~*^^*
손에는 파티복 차림의 인형이 하나씩들 들려있네요.ㅎㅎㅎ

학과장 아줌마 Larkin Dudley예요. 맘 좋~게 생겼죠?
참 친절한 아줌마(?) 교수님이랍니다.ㅎㅎ



그리고...이 아저씨는요...누구냐면요~~~
BOO의 이번 학기 박사과정 신입생 중 가장 나이 많은 학생이랍니다.ㅎㅎㅎ
61세 할아버지예요.
KTF 광고였던가요?
머리 하얀 대학생이랑 젊디 젊은 교수가 강의실에 등장하던...그거 생각 나더군요.

미국이란 게 실감나죠?
환갑이 넘은 나이에 박사공부를...
제가 무지무지 감동하고 부러워하고 용기를 얻었다고 하니까
이 할아버지도 저를 무지무지 칭찬하면서 조만간 학교에서 보자고 하대요.ㅎㅎ
서울에 계신 울아빠보다 나이가 많다고 하니까 저더러 딸 같대요.ㅎㅎㅎ





뭐...이렇게 교수랑 학생이랑 그냥 서서들 먹고 얘기하고...
조기 뒤에 딸래미들 밥 열심히 챙기고 있는 BOO의 뒷모습이 보이는군요.ㅎㅎ
애고고..어찌나들 수다스러운지 귀가 다 멍~~~ㅎㅎ

오호~~그나저나...수전증 증세가 있나...이날 사진들은 어째 다 흔들림이...ㅋㅋㅋ





린이랑 또야는 안에서 인기짱이었죠.
다들 이뻐서 어쩔 줄을 몰라 하더군요.ㅎㅎ 인형같대요...ㅎㅎ
재미 없어진 린이랑 또야가 밖으로 나와 새로 찾은 놀이...





울타리에 올라 앉기!!
언니처럼 올라가고 싶은데 잘 안되죠? 낑낑...ㅋㅋㅋ





ㅋㅋㅋ또야는 아직도 못 올라갔네요..ㅎㅎㅎ
지미오빠랑 빈이도 보이고...
아~~~자유롭게 놀고 있는 아이들 모습이 참...그림같이 평화롭습니다.^^



Boo
Medeira는 아무래도 술 이름인 것 같애. 귀찮아서 잘 찾아 보지는 않았지만... 내 추측으로는 음.
박사 논문 defense가 성공적으로 끝나면 서로 술(아마도 샴페인일 것 같지?)을 한 잔씩 따르고서 축배를 나누고 방금 박사가 된 사람이 벽난로에다 술잔을 세게 던져서 깨뜨린다는 군. 그러면 지도교수가 유리조각을 쓸어담는대. 그래서 D. Waldo(유명한 행정학자) room 한 구석에는 항상 빗자루와 쓰레받기가 걸려있다는 거야. 그게 전통이래네. 그때 마시는 술이 Medeira일 것 같어. 분명히 비싼 술은 아닐 것 같고. ㅎㅎㅎ
이 곳 사람들은 이래저래 '폼생폼사' 주의가 몸에 배어있지?
  2004/09/04

리냐
그러게....어찌 보면 지루한 인생길에 중간중간 만들어 놓은 재미 같기도 하고...암튼...늘상 무지 진지한 척들 하지요.ㅋㅋ    2004/09/04

짜이~
61세 학생 할아버지도~~~ 리냐아줌마를...무지 칭찬했다고??? ..모야모야.... 어우~~잘난척쟁이!!! 캬캬캬캬~~~(제대로 알아들은거 맞아??음....음....=.= )   2004/09/06

큰이모^^
야....짜이~~ 리냐님은 한국말도 멋대로 해석해서 듣는거 알자너~~~ ㅋㅋㅋ 알믄서~~~(>.<)
(우와~~우와~~~리냐님한테 딴지거는거 증말 잼나는걸~~~쿄쿄쿄)
  2004/09/06

리냐
어....뭐....당시의 분위기와 정황과 그 할아버지의 열광하는 눈빛과....오우...뭐...그런 걸로 볼 적에...음...나에게 무진장 엄청난 칭찬을 늘어 놓더라...라고 추측을 하는 거지 뭐...오호호호호호호~~~~~아하하하하하하~~~~으크크크크크.....^^    2004/09/07

리냐
아님 말라쥐~~~~ㅋㅋㅋ 내 맘잉게...ㅋㅋㅋ    2004/09/07

재빵이
리냐 아짐을 대신하야 NAVER 사전에 Medeira을 검색 했더니만...흑흑 어찌 이런일이....없는 말이래요.
아무래도 술 이름이 맞는가벼요..ㅎㅎ
  2006/11/14

Jose
AKAIK you've got the anwser in one!   2012/05/16

cyoibmp
LzHq1l <a href="http://qhpbweneztpw.com/">qhpbweneztpw</a>   2012/05/16


no
subject
name
date
hit
*
29
  8년 전... [17]

May
2004/12/05 2020 526
28
  November 2004...남편이 마련한 한밤의 카페ㅎㅎ [5]

리냐
2004/11/22 1954 288
27
  Save the last dance [5]

May
2004/11/13 1768 343
26
  너무 졸려~~~~ [12]

May
2004/11/04 2027 354
25
  Apple Pie

May
2004/10/25 2374 292
24
  설레는 아침 [4]

May
2004/10/14 1903 299
23
  Deep blue sky [3]

May
2004/10/11 1827 308
22
  선물??? [8]

May
2004/10/08 1858 339
21
  아직은 더없이 아름다운... [5]

May
2004/10/07 1796 280
20
  Monday morning [8]

May
2004/10/03 1842 285
19
  China Inn에도 짜장면은 없어요.ㅜㅜ [2]

May
2004/09/25 2030 280
18
  이런 여유...어떠세요?? ㅎㅎㅎ [3]

May
2004/09/23 1992 270
17
  햇살 담은 사랑스런 의자들... [4]

May
2004/09/23 2392 347
16
  궁금하시죠? *^^* [5]

May
2004/09/16 2188 230
15
  못 말리는 부부 ㅋㅋ [10]

May
2004/09/14 2115 251
14
  린이가 없는 동안... [7]

May
2004/09/10 2028 285
13
  아빠는 철물점을 좋아해~~~~ㅋㅋ [4]

May
2004/09/08 2007 412
12
  Yard sale이랑 Furniture give away에서 공짜로 건진 물건들~~^^ [8]

May
2004/09/07 2082 472

  Medeira [9]

May
2004/09/03 1977 293
10
  Wow!! I did it~~!!! [13]

May
2004/09/02 2059 259
[1][2][3][4][5][6][7][8][9][10][11][12][13][14] 15 [1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